갱신일시: 2016-01-29 11:26
지하철 아카사카역에서 북쪽으로 걸어서 10분정도, 나가하마 교차로를 향해 걸으면, 「후쿠오카시 주오오로시우리시조(중앙도매시장)」주변에 다다르게 됩니다. 시장의 서쪽도로변에 18시경부터 15개정도의 야타이가 들어섭니다. 이것이 그 유명한「나가하마 라면」의 야타이거리입니다. 본고장 나가하마라면을 한번 드셔보세요. 나가하마돈키치 본점, 나가하마 넘버원 등을 추천...
갱신일시: 2016-01-29 11:16
매주주말이 되면 줄을서서 기다려야하는 롤케이크 전문점「B-speak」. 명물인 P롤은 은은한 달콤한 향과 고급스러운 맛의 조화. 생크림이 맛있습니다. 시간이 없으신 분들은 예약을 하거나, 산소무라타의 카페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. http://tabelog.com/
갱신일시: 2016-01-28 09:36
  1. 고기 싼 주먹밥
주먹밥을, 특제 타레로 맛을 낸 돼지고기를 싸고, 향긋하게 구운, 미야자키발군의 신감각 주먹밥.  한 번 구운 고기를 싸기만 한 주먹밥으로 보입니다만, 먹어보면, 특제 타레로 적셔진 돼지고기와 주먹밥이, 그리고 양념이 절묘한 밸런스를 내서, 한 층 맛을 더합니다.  다양한 토핑도 있어, 아이들에서 어른까지 폭 넓...
갱신일시: 2016-01-27 17:02
에도시대부터 하카타 지역주민들에게 사랑받아 온 식재료로 아침 식사에 빠지지 않는 전통의 맛.  해조류인 ‘오큐토초(석묵)’를 헹구어 물에 끓인 후 그릇 등에 얇게 펴 부어서 굳힌 것으로 이것을 깍뚝썰기하여 새콤한 폰즈나 깨간장 등 입맛에 맞는 소스에 찍어 먹습니다. 씹는맛이 있어서,  밥 반찬으로도 안성맞춤입니다.
갱신일시: 2016-01-26 10:08
양식의 왕도라고 불리는 볶음밥, 파스타, 카츠를 넣은 한 접시요리.  이것을 기본으로, 시내의 음식점에서는 각 점포 오리지널의 메뉴를 갖추고 있습니다.  돈까스, 볶음밥, 스파게티, 각 음식점에 따라서는 카레도 추가.  인기있는 양식메뉴를 한 접시에 담은 원플렛트요리, 그것이 터키라이스 입니다.   「터키 원조...
갱신일시: 2016-01-22 17:58
「서해국립공원 쿠주쿠시마 카키(구주구섬 굴)」의 특징인 리아스식해안의 복잡한 지형이, 단맛 듬뿍한 구주구섬 굴 레시피.  특설텐트는 종일 맛있는 향기로 둘러싸여져 있습니다.   기간:11월 중순~12월 중순 문의:0956-28-4187 쿠주쿠시마 카키(구주구섬 굴) 펄 시리조트로 【제공:나가사키 관광포털사이트...
갱신일시: 2016-01-18 14:17
사이즈는 아메리컨, 맛은 오리지널! 약 20점부터 MY사세보 버거를 찾자! 전후부터 주재하는 아메리카 해군의 영향으로, 다양한 아메리카문화를 흡수해 온 사세보시.  햄버거도 쇼와(昭和)25년 경, 해군으로부터 직접 레시피를 듣고 만든 것이 시작이라고.  당초는 미군용으로 만들어졌지만, 매년 사세보 아이들 사이에도 침투해, 더욱 일...
갱신일시: 2016-01-14 09:48
바다에 둘러싸인 가고시마현은, 해산물의 보고라고도 합니다. 기비나고(멸치), 가다랑어, 날치등 남쪽 바다에서 잡은 고기를 신선할때 먹을 수 있는 것은 가고시마에서만 맛볼 수 있는 제호미. 또, 생선을 으깬 어육을 기름에 알맞게 튀긴 사츠마아게도, 옛날부터 가고시마에서는「츠키아게」라고 불리기도해 아주 친숙한 명물입니다. 풍부한 산해진미에 입맛을 다셔가면서,...
갱신일시: 2016-01-07 17:11
구마모토 향토요리”だご다고지루(다고국물)”하고”다카나메시(갓김치주먹밥)” 두 가지를 맛 볼 수 있다. 다고(団子)는 밀을 사용한 ”보리밀떡”과, 집에서 만든 찹쌀을 넣어 부드러운 ”쌀밀떡”의 2종류 중 선택 가능. 고구마의 달달한 국물은, 창업이래 40년 변하지 않고 있다. 「구마모토 관광사이트 나고미기행」에서    photo...
갱신일시: 2016-01-04 16:33
이토시마에는 갓잡은 신선한 굴을 먹을수 있는 굴포장마차가 20여개 이상 있습니다. 가격도 합당하고, 자기가 직접 구운 굴을 먹을수가 있습니다. 굴 시즌은 매년 10월하순~4월경입니다.

페이지

라면천국 규슈, 산해진미 규슈의 대자연 속에 애정가득히 키워온 와규, 각지의 식재료를 구하러 규슈를 일주.